top of page

Why Are Overseas Influencers Focusing on ‘COSVISOR’?



‘AI Cosmetics Manufacturing Platform COSVISOR’ Creates a Buzz at the ‘2024 Vietnam International Premium Products Fair’


The Vietnamese cosmetics market is the fourth largest in ASEAN after Indonesia, the Philippines, and Thailand. Considering that these three countries have a higher total population or per capita GDP than Vietnam, KOTRA’s Danang Trade Office analyzes that Vietnam is a relatively large purchasing market for its size.


According to global market research firm Statista, the Vietnamese cosmetics market is expected to grow at an annual average rate of 3.2% (2023-2028), reaching $619 million by 2028. Korean cosmetics overwhelmingly dominate the import market in Vietnam.


Reflecting this trend, the ‘2024 Vietnam International Premium Products Fair’ (May 30 - June 2, Ho Chi Minh SECC, VIETNAM INTERNATIONAL PREMIUM PRODUCTS FAIR) saw a gathering of local famous beauty influencers, distributors, and brand companies. Among the exhibitors in the cosmetics category, Next Pangaea (CEO Donghoon Im) particularly attracted attention.


At this exhibition, Next Pangaea demonstrated its ‘AI Cosmetics Manufacturing Platform, COSVISOR,’ drawing significant interest from beauty companies and influencers.

Vietnamese beauty influencer Phoung remarked, “Interest in Korean products has been surging in Vietnam. Influencers who used to promote Korean products now want to have their own brands. They also prefer production in Korean factories due to the product quality and speed. It was disappointing that there were few manufacturers at the exhibition,” she said. “COSVISOR is attractive because it allows direct communication with various manufacturers for sample production. It provides insights into ingredients and formulations, and the development process is straightforward. It’s a shame that there aren’t many participating manufacturers due to the beta testing phase. I believe it will be very helpful once it officially launches.”


CEO Donghoon Im stated, “During the ‘COSVISOR Demo Version’ presentation on the main stage of the exhibition, we were able to identify various needs of local beauty stakeholders. This gave us confidence that COSVISOR can help many Korean manufacturers in exploring overseas markets.”


Nguyen Thi Kmi Phung, CEO of a local Korean cosmetics import company, noted, “Vietnamese women prefer lightweight skincare products considering the high temperature and humidity. Non-sticky, fast-absorbing products with excellent oil control and moisture supply are particularly popular. Whitening and UV protection dual-functional skincare products are also well-loved. I hope Korean brands aiming to enter the Vietnamese market take note of these trends.”


CEO Donghoon Im mentioned that during consultations with local buyers, he received requests from over 20 companies to introduce them to manufacturers. He plans to collect data on influencers, distribution, and consumer trends encountered locally to enhance solutions in the AI environment.


Recently, Vietnam has been prominently leading the digital economy spread in Southeast Asia. The dissemination of information about Korean cosmetics is active through e-commerce platforms such as Shopee, Lazada, and TikTok Shop, as well as Facebook, which is used by about 95% of the population. CEO Im conveyed that he confirmed influencers’ (brands’) hopes to develop cosmetics directly.


He concluded, “K-Beauty has diversified to the extent that it has entered over 160 countries. Now, we must embrace local diversity in terms of gender, age, origin, and preferences to create new opportunities. K-ODM should directly listen to the voices of influencers and distributors to expand the business.”



 


이번 전시회에서 넥스트팬지아는 ‘AI 화장품 제조 플랫폼_코스바이저(Cosvisor)'를 시연해 뷰티 기업 및 인플루언서들의 주목을 끌었다. 


베트남의 유명 뷰티 인플루언서 Phoung는 “요즘 베트남 내에서 한국 제품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인플루언서들이 기존에는 한국 제품을 홍보했다면, 이제는 자신만의 브랜드를 갖고 싶어 한다. 또 제품력과 속도가 빠른 한국 공장에서 생산을 원한다. 이번 전시회에 제조사가 적게 와서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코스바이저를 활용하면 여러 제조사와 직접 소통하며 샘플 제작을 할 수 있다는 데 매력을 느꼈다. 다양한 제조사의 성분, 제형 특징을 알 수 있고 개발 과정이 복잡하지 않아 좋았다. 베타 테스트 중이라 참여 제조사가 많지 않은 점은 아쉬웠다. 정식 오픈이 되면 도움이 크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임동훈 대표는 “전시회 메인 무대에서 진행한 ‘코스바이저 데모 버전’ 설명에서 현지 뷰티 관계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확인할 수 있었다. 많은 한국 제조사들에게 코스바이저를 통한 해외 판로 개척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현지 한국 화장품 수입기업 Nguyen Thi Kmi Phung 대표는 “베트남 여성들은 높은 기온과 습도를 고려해 가벼운 질감의 스킨케어 제품을 선호한다. 끈적이지 않고 빠르게 흡수되며, 유분 조절과 수분 공급에 탁월한 제품이 특히 인기가 많다”라며 “미백과 자외선 차단의 이중 기능성 스킨케어 제품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베트남 진출을 원하는 한국 브랜드 기업들이 참고했으면 좋겠다”라며 트렌드를 소개했다. 

넥스트팬지아 임동훈 대표는 현지 바이어와의 상담을 통해 20여 곳으로부터 제조사를 소개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한다. 그는 현지에서 만난 인플루언서, 유통, 소비자 트렌드 등의 자료를 모아 AI 환경에서 솔루션을 보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베트남은 디지털 경제 확산이 동남아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국가다. 현재 쇼피, 라자다, 틱톡샵을 필두로 한 전자상거래 플랫폼뿐만 아니라 국민의 약 95%가 사용하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 화장품에 대한 정보 확산이 활발하다. 이에 따라 인플루언서(브랜드)들의 직접 화장품 개발 희망을 확인했다는 게 임동훈 대표의 전언이다. 


임 대표는 “K-뷰티가 160여 개국에 진출할 정도로 다변화가 됐다. 이젠 성별, 나이, 출신, 취향 등 현지의 다양성(Diversity)을 포용해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야 한다”라며 “K-ODM도 직접 인플루언서나 유통사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야 비즈니스를 확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8 views0 comments

Comments


bottom of page